2020.04.01 (수)

  • 흐림속초9.8℃
  • 흐림13.1℃
  • 흐림철원13.0℃
  • 맑음동두천16.3℃
  • 맑음파주14.8℃
  • 흐림대관령3.4℃
  • 맑음백령도8.9℃
  • 비북강릉7.5℃
  • 흐림강릉8.4℃
  • 흐림동해8.1℃
  • 맑음서울15.2℃
  • 맑음인천12.1℃
  • 구름많음원주17.5℃
  • 흐림울릉도9.7℃
  • 맑음수원12.8℃
  • 구름많음영월17.5℃
  • 맑음충주18.1℃
  • 구름조금서산11.7℃
  • 구름많음울진12.2℃
  • 맑음청주16.5℃
  • 맑음대전19.1℃
  • 맑음추풍령17.5℃
  • 구름조금안동19.2℃
  • 맑음상주19.4℃
  • 구름조금포항15.1℃
  • 맑음군산12.0℃
  • 맑음대구19.3℃
  • 맑음전주13.9℃
  • 맑음울산15.8℃
  • 맑음창원15.3℃
  • 맑음광주14.6℃
  • 맑음부산15.2℃
  • 맑음통영15.4℃
  • 흐림목포11.0℃
  • 맑음여수19.2℃
  • 흐림흑산도9.8℃
  • 맑음완도14.6℃
  • 맑음고창11.2℃
  • 맑음순천16.6℃
  • 맑음홍성(예)12.9℃
  • 구름많음제주14.0℃
  • 구름조금고산12.1℃
  • 맑음성산14.1℃
  • 맑음서귀포18.6℃
  • 맑음진주20.8℃
  • 맑음강화13.2℃
  • 맑음양평17.0℃
  • 맑음이천15.9℃
  • 흐림인제8.3℃
  • 구름많음홍천15.5℃
  • 흐림태백5.9℃
  • 흐림정선군11.0℃
  • 구름조금제천17.5℃
  • 맑음보은17.6℃
  • 맑음천안14.9℃
  • 맑음보령11.2℃
  • 맑음부여15.6℃
  • 맑음금산17.0℃
  • 맑음16.6℃
  • 맑음부안11.3℃
  • 맑음임실13.3℃
  • 맑음정읍12.0℃
  • 맑음남원15.0℃
  • 맑음장수14.6℃
  • 맑음고창군12.8℃
  • 맑음영광군11.1℃
  • 맑음김해시15.8℃
  • 맑음순창군14.7℃
  • 맑음북창원19.9℃
  • 맑음양산시17.6℃
  • 맑음보성군16.8℃
  • 맑음강진군14.5℃
  • 맑음장흥15.4℃
  • 맑음해남13.1℃
  • 맑음고흥16.5℃
  • 맑음의령군21.7℃
  • 맑음함양군17.8℃
  • 맑음광양시19.7℃
  • 맑음진도군11.5℃
  • 구름많음봉화17.1℃
  • 맑음영주18.3℃
  • 맑음문경18.5℃
  • 맑음청송군18.1℃
  • 흐림영덕12.9℃
  • 맑음의성19.4℃
  • 맑음구미19.9℃
  • 맑음영천18.3℃
  • 맑음경주시17.4℃
  • 맑음거창18.4℃
  • 맑음합천20.8℃
  • 맑음밀양19.6℃
  • 맑음산청18.7℃
  • 맑음거제16.5℃
  • 맑음남해20.0℃
취미 생활 (趣味生活) (1) 수석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문화/여행

취미 생활 (趣味生活) (1) 수석


취미생활이란 국어 사전에서 표현 하기를 어느 한두 가지 취미를 정하여 즐기면서 사는 생활로 전문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즐기기 위하여 하는 일이라고 표현 했다.

또 취미는 아름다운 대상을 감상하고 이해하는 힘도 될 수 있고 감흥을 느끼어 마음이 당기는 멋도 겸비 한다고 한다

최근 들어 우리는 다양하고 수백 가지의 취미 생활을 즐기고 있다.

본지는 주1회 꼭 정예화 하고 화려하고 많은 비용을 들여서 보다는 우리가 살아가는 작은 느낌이라도 행복한 마음으로 전해지길 바란다.  -편집자 주-

 

(1)수석

 

KakaoTalk_20191210_163640586_03.jpg

 

 

 

산지: 부산 일광

석질: 화강암

크기: 가로,새로,두께 12*13*5

 

수석에 취미를 가진 사람들은 한번쯤 산이나 강,바다등지서 탐석을 해 봤을 법하다.

자신의 마음에 드는 돌 한줌을 만나기 위해 전국의 수석 산지를 누비고 다니기도 한다.

1981년 부산 일광 앞바다서 만난 이 한줌의 수석은 보는 순간 숨이 멈춰 질듯이 감탄을 자아 냈다.

누구나 생각하고 느끼기에 각자 다를 수 있지만 산지인 일광 고유의 검옥빛 색깔과 부드러운 피부,단단한 화강석 재질 적당하고 앙증 맞은 크기에다 그 속에 그려진 문양들이 마치 바다속 하얀 돌고래 한 마리가 바닥에 자란 각종 수중 생물들 위로 휘졌고 다니는 느낌으로 소장자는 “일광 앞바다 속” 이란 이름을 붙이기에 충분한 것 같다고 한다.





구독 후원 하기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