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20.03.30 (월)

  • 맑음속초10.3℃
  • 맑음10.2℃
  • 구름조금철원8.9℃
  • 구름조금동두천10.5℃
  • 맑음파주8.2℃
  • 맑음대관령3.6℃
  • 구름많음백령도5.8℃
  • 맑음북강릉9.0℃
  • 맑음강릉11.1℃
  • 맑음동해10.2℃
  • 맑음서울10.4℃
  • 맑음인천7.8℃
  • 맑음원주12.7℃
  • 맑음울릉도7.6℃
  • 맑음수원7.5℃
  • 맑음영월11.9℃
  • 맑음충주10.7℃
  • 맑음서산6.5℃
  • 맑음울진10.4℃
  • 맑음청주13.1℃
  • 맑음대전13.7℃
  • 맑음추풍령10.2℃
  • 맑음안동11.6℃
  • 맑음상주12.1℃
  • 구름많음포항11.5℃
  • 구름조금군산8.3℃
  • 구름조금대구13.3℃
  • 구름조금전주9.9℃
  • 맑음울산10.0℃
  • 구름많음창원10.2℃
  • 구름많음광주11.6℃
  • 구름조금부산11.0℃
  • 구름많음통영11.3℃
  • 구름조금목포8.4℃
  • 구름많음여수11.8℃
  • 구름많음흑산도6.5℃
  • 구름많음완도12.1℃
  • 구름조금고창7.5℃
  • 구름조금순천10.6℃
  • 맑음홍성(예)7.9℃
  • 흐림제주13.1℃
  • 구름많음고산12.3℃
  • 흐림성산11.7℃
  • 흐림서귀포12.8℃
  • 구름많음진주10.5℃
  • 맑음강화6.8℃
  • 맑음양평13.3℃
  • 맑음이천12.3℃
  • 맑음인제8.9℃
  • 맑음홍천11.8℃
  • 맑음태백5.8℃
  • 맑음정선군9.5℃
  • 맑음제천9.2℃
  • 맑음보은10.3℃
  • 맑음천안10.7℃
  • 맑음보령6.9℃
  • 맑음부여9.8℃
  • 구름많음금산11.6℃
  • 맑음12.1℃
  • 맑음부안7.5℃
  • 구름조금임실10.5℃
  • 구름조금정읍7.8℃
  • 구름조금남원12.9℃
  • 구름조금장수8.7℃
  • 구름조금고창군7.4℃
  • 구름많음영광군6.8℃
  • 구름조금김해시10.8℃
  • 구름많음순창군11.3℃
  • 구름조금북창원11.3℃
  • 맑음양산시11.5℃
  • 구름많음보성군10.2℃
  • 구름많음강진군10.6℃
  • 구름많음장흥10.5℃
  • 구름많음해남8.9℃
  • 구름많음고흥8.8℃
  • 구름조금의령군11.1℃
  • 구름많음함양군11.1℃
  • 구름많음광양시11.8℃
  • 구름많음진도군9.0℃
  • 맑음봉화8.9℃
  • 맑음영주11.1℃
  • 맑음문경10.6℃
  • 맑음청송군9.0℃
  • 맑음영덕8.4℃
  • 맑음의성11.8℃
  • 맑음구미12.0℃
  • 구름많음영천10.8℃
  • 구름많음경주시10.5℃
  • 구름조금거창11.3℃
  • 맑음합천13.2℃
  • 맑음밀양12.5℃
  • 구름조금산청12.0℃
  • 구름많음거제11.8℃
  • 구름많음남해10.1℃
취미 생활 (趣味生活) (2) 수석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문화/여행

취미 생활 (趣味生活) (2) 수석

취미생활이란 국어 사전에서 표현 하기를 어느 한두 가지 취미를 정하여 즐기면서 사는 생활로 전문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즐기기 위하여 하는 일이라고 표현 했다.

또 취미는 아름다운 대상을 감상하고 이해하는 힘도 될 수 있고 감흥을 느끼어 마음이 당기는 멋도 겸비 한다고 한다

최근 들어 우리는 다양하고 수백 가지의 취미 생활을 즐기고 있다.

본지는 주 1회"취미란"을 신설,게재를 통해 어떤 취미를 가졌거나 무관한 사람이라도 이 한장의 사진이 잠시 쉬어가는 마음으로 전해지길 바란다 -편집자 주-

 

 (2) 수석 [어머니의 품]

 

KakaoTalk_20191210_163640586_02.jpg
어머니의 품

 


 

산지: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명리

석질: 화강암

크기: 가로,세로,두께 8*6*5

 

수석에 취미를 가진 사람들은 한번쯤 산이나 강,바다등지서 탐석을 해 봤을 법하다.

자신의 마음에 드는 돌 한줌을 만나기 위해 전국의 수석 산지를 누비고 다니기도 한다.

2000년 고성 화력발전소뒤 덕명리 해안가 바다서 만난 이 한줌의 돌을 보는 순간 숨이 멈춰 질듯이 감탄을 자아 냈다.돌이 돌이 아니었다.

이 작은 돌 속에 그려진 문양이 마침내 "어머니가 한복을 입고 아이를 안고 있었다" 또 그문양 모습이 한자인 사람인(ㅅ)자를 하고 있었다.

자연이 참 오묘하다.누구나 생각하고 느끼기에 각자 다를 수 있지만 산지인 하이면 고유의 황동구리빛 색깔과 단단한 화강석 재질에다 잘 다듬어진 표면 적당하고 앙증 맞은 크기다.

소장자는 “어머니의 품” 이란 이름을 붙이기에 충분한 것 같다고 한다.

 

구독 후원 하기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